[대왕 너겟]미국 주식시장이 주저앉은 이유

주식투자를 하고 있다면, 최근 속이 까맣게 타들어 가고 있을 텐데요. 지난주 좋지 않은 일이 또 발생했어요. 미국 뉴욕증시가 털썩 주저앉았거든요. 1년 반 만에 최악의 하루였다고. 


이번에는 증시가 왜 떨어진 거래?

기준금리를 올릴지 말지를 두고 말이 많았잖아요. 지난 3월에 미국 연방준비제도(Fed)는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기 위해, 약 3년 만에 기준금리를 0.25%P를 올리기도 했는데요. 미국의 물가가 계속 오르고 있어요.


생각했던 것처럼 인플레이션이 진정되지 않자, 이번에는 조금 더 기준금리를 올려볼까 고민 중이죠. 한 번에 기준금리를 0.50%P 올리는 ‘빅스텝’을 하겠다는 거죠. 여기까지는 계속 말이 나왔던 거라 충격이 덜 한데요. 한발 더 나아가 한 번에 기준금리를 0.75%P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까지 실행하자는 말이 나오고 있어요. 예상치 못한 전개에 다들 오들오들 떨고 있는 거죠.


기준금리 올려도 효과가 없었는데?

‘기준금리 인상 = 물가 안정’은 공식처럼 사용됐는데요. 공식을 조금 풀어서 보면:

  • 금리 UP 📈: 기준금리가 오르면 은행에서 대출한 사람들은 은행에 내야 하는 이자가 늘어나요. 반대로 은행으로부터 받는 예·적금 이자도 조금 증가하죠.
  • “나는 돈 안 쓸래”: 투자자들은 돈을 은행에 맡기면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는 이자가 늘어나요. 대출한 사람들은 은행에 갚아야 하는 돈이 늘어나고요. 어떤 경우든 지출이 늘어난 거죠. 그러다 보니 너도나도 지갑을 닫기 시작하는 거예요.
  • 갈 곳을 잃은 재고 📦: 사람들이 물건을 사지 않으니, 시장에 재고가 많이 생겨요. 제품을 사고자 하는 사람이 많았을 때는, 물건을 내놓기만 하면 사람들이 사갔는데요. 이제는 지출을 줄이기 위해 물건을 조금씩만 사니, 시장에는 재고가 가득 쌓이죠.
  • 가격이 DOWN 📉: 수요가 줄어드니, 제품 가격은 자연스레 내려가요.

이번에는 공식처럼 했는데도 통하지 않은 거예요.